게시판

최신보험뉴스

 

보험설계사 불완전판매율이나 보험계약유지율 및 제재 이력과 같은 정보까지 소비자가 알 수 있도록 2019년부터 시행할 방침입니다. 보험시장에서의 강자로 솓아나고 있는 독립대리점에서는 정보를 통합하여 공시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제재까지 할 것입니다. 

 

이는 e클린보험 시스템을 통해서 설계사의 정보를 소비자가 알 수 있을 것이며 계속해서 문제가 되어왔던 영업 경쟁에 대한 불완전판매나 계약유지율과 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금융위원회에 의하면 이번에 마련한 방안에 대해서 전체 보험참여자를 위해 설계사에 대한 신뢰성을 보다 명확하게 알릴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한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보험상품을 권유하는 과정이 보다 적절하고 적합할 수 있도록 보험설계사의 합리적인 정보를 가입자에게 제공하여 가입자가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추가로 GA의 공시 시스템 역시 보다 강화될 것입니다 .

 

e클린보험 시스템에서는 가입자가 설계사 기본적인 정보를 간단하게 등록번호와 휴대전화 입력으로 알 수 있으며 설계사가 추가로 동의를 하게 되면 보험계약 유지율이나 불완전판매율과 같은 정보까지 알 수 있습니다. 

 

만약 이를 이행하지 않는 GA가 있다면 등록 취소를 하도록 삼진 아웃제도를 검토하고 있으며 중소형의 GA에서는 3번 위반하면 등록을 취소할 것을 검토할 것이고 소형에서는 사업 규모를 봐서 제재할 것을 검토할 것입니다. 금융위원회는 이와 같은 제도가 2019년 9월부터 개시할 예정이라고 하였습니다.